랭킹 | 로그인 | 회원가입

베오베 | 베스트 | 베댓 | 유머 | 연예 | 감동 | | 고민 | 퀴즈
   NEW REPLY   

[유머] [기타] 강호동이 아버지처럼 따랐다는 김학용 감독과 강호동의 모습

뾰꼭이 2021.04.08 10:26:40



1991뇬 천하장사 대회 준결승


김학용 감독은 자신의 제자 강호동이 움직일 때 마다 같이 몸을 움직인다.





강호동이 자신의 지시를 어기고 한판을 내 줄 때 굳은 표정





그는 부당한 판정에 경력이 짧은 강호동 대신

언성을 높여 심판단에게 항의하는 불같은 성격이였다.





황대웅 장사를 상대로 승리하고 천하장사 결승전으로 진출한 강호동을 보며

대견함과 기쁜 모습을 감추지 못하고 박수를 친다.





천하장사 결승전 수천명의 관중 앞에 남동하 장사를 꺽고 천하장사를 등극한 모습에

자리에서 일어나 대견하게 바라본다.





22살 강호동의 덤블링 세레모니





그는 자신의 제자를 들어안고 자랑스럽게 관중을 향한다.

관중들은 감독과 선수가 아니라 아버지와 아들의 모습으로 바라보았을 것이다.





강호동의 인터뷰

"결승전에서 너무 긴장되고 지쳐서 정신이 없었다" 솔직하게 말한다.





김학용 감독의 인터뷰

"강호동의 재능을 믿었기에 지시보다 사기를 복돋아 주는 말을 했다"





"그래! 강호동이 마! 니는 오늘 나이트 클럽 가도 좋다!"

전ㅅㄱ 강호동도 꼼짝 못했던 김학용 감독의 통큰 허락

옆에서 양주 쏘라고 거드는 이준희 코치(현 이준희 씨름감독)





천하장사 강호동을 축하해주는 시민들





감독의 허락을 받고 나이트클럽에 간 22살 강호동





화이팅을 외치며 양주 원샷





무대 중앙을 장악하고 노는 강호동






김학용 감독의 고향인 경북 경산 자인면에 위치한 

자인 중 고등학교 씨름단 창단식에 참여한 강호동 





김학용 감독은 학생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강호동을 칭찬한다.

"이번에 천하장사에 등극한 제자 강호동 선수가 이 자리에 있습니다"

자신의 스승의 칭찬에 표정관리가 안되는 강호동의 웃음




[유머] [기타]
		          강호동이 아버지처럼 따랐다는 김학용 감독과 강호동의 모습 -  와이드섬

김학용 감독의 젊은 시절 모습





진짜 상남자셨네요 잘생기기까지..




좋아요 16    스크랩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