랭킹 | 로그인 | 회원가입

베오베 | 베스트 | 베댓 | 유머 | 연예 | 감동 | | 고민 | 퀴즈
   NEW REPLY   

[유머] 미국 89세 피자 배달 할아버지, 깜짝 팁 1400만 원에 눈물

피숑 2020.09.30 23:20:37

[유머] 미국 89세 피자 배달 할아버지, 깜짝 팁 1400만 원에 눈물 -  와이드섬

25일(현지시간) CNN 은 미국 유타주의 한 마을에서 피자 배달일을 하는 데를린 뉴이(89) 할아버지의 사연을 소개했다.


아흔이 다 된 고령으로 피자를 배달하며 근근이 살아가는 할아버지에게 온정의 손길이 답지했다.

25일(현지시간) CNN 은 미국 유타주의 한 마을에서 피자 배달일을 하는 데를린 뉴이(89) 할아버지의 사연을 소개했다.

뉴이 할아버지는 유타주 웨버카운티 피자 가게에서 배달원으로 일하고 있다.

여든아홉 나이에 주 30시간 노동을 하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니었지만, 생계를 이어가려면 달리 방법이 없었다.

할아버지는 “사회보장연금만으로는 먹고살 수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유머] 미국 89세 피자 배달 할아버지, 깜짝 팁 1400만 원에 눈물 -  와이드섬

백발이 성성한 노인이 피자를 들고 오니 손님들은 놀라기 일쑤였다.

카를로스 밸디즈와 그의 아내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고된 노동을 감당하면서도 할아버지는 늘 밝은 미소로 일터를 누볐다.

그런 할아버지가 인상 깊었던 밸디즈는 늘 할아버지가 일하시는 가게에서 피자를 주문하곤 했다.

그는 “절대 제일 맛있는 피자집이어서가 아니었다. 할아버지가 일하시는 가게라 일부러 시켜 먹었다. 배달원도 늘 할아버지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노인을 배달원으로 쓰는 걸 손님들이 싫어한다,

매출에 지장이 있다는 소리가 나올까 봐 조마조마해서였다.

배달 때마다 할아버지와 함께 영상을 찍어 자신의 SNS 계정에 공유하는 일도 시작했다.




[유머] 미국 89세 피자 배달 할아버지, 깜짝 팁 1400만 원에 눈물 -  와이드섬


사람들은 할아버지가 피자 배달을 다니는 이유를 궁금해하며 걱정을 쏟아냈다.

밸디즈 역시 “그 연세에 이렇게 고된 일을 하셔선 안 된다”는 의견이었다.

밸디즈와 그의 5만 팔로워는 한 가지 묘안을 짜냈다.

십시일반 할아버지에게 팁을 모아주는 것이었다.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단돈 10만 원이라도 모이면 성공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22일 아침 할아버지는 여느 때처럼 활기찬 발걸음으로 밸디즈 집에 피자를 배달했다.

“좋은 아침입니다 친구, 잘 지냈죠?”라며 문을 열고 들어온 할아버지에게 밸디즈는 1500만 원에 달하는 거액이 담긴 봉투를 내밀었다.

밸디즈와 그의 팔로워가 모은 성금이었다.




[유머] 미국 89세 피자 배달 할아버지, 깜짝 팁 1400만 원에 눈물 -  와이드섬


[유머] 미국 89세 피자 배달 할아버지, 깜짝 팁 1400만 원에 눈물 -  와이드섬

총 1만2069달러(약 1416만 원)에 달하는 ‘팁’을 받아든 할아버지는 어안이 벙벙해 말도 제대로 잇지 못하다 결국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할아버지는 “뭐라 감사해야 할 지 모르겠다. 그저 고맙다는 말 말고는 아무 말도 생각나지 않는다”며 눈물을 쏟았다.

밸디즈는 “할아버지의 미소는 모든 이의 마음을 훔쳤다”면서 “친절이 얼마나 값진 것인지를 증명하는 사례”라고 기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81&aid=0003127594




좋아요 49    스크랩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